[파이심리상담센터 - 가사공감] 로시의 '술래'




"시간이 모자라 숨다 들켜버린 적이 있어. 그 때 그 날의 느낌이 난 계속되는 것 같아."


로시는 이렇게 노래를 시작한다. 아리송했다. 도대체 무슨 느낌 이길래, 그냥 '그 때 그 날의 그 느낌'이라고만 표현하는 걸까. 슬프거나 불안하거나 우울하거나 기쁘거나 뭐 이런 분명한 감정이 아닌, '그 느낌'이라니 얼마나 복잡한 감정인지 무척 궁금했다.

다음 소절 로시는 이렇게 이어간다. "한 걸음씩은 느린 난 네모난 돌멩이처럼 아무리 요령을 피워 봐도 다 들키곤 했어." 이제 감이 왔다. 무언가 들킨 것 같은 그 느낌. 요즘 내가 느끼고 있는 바로 그 기분이었다. 타인이 기대하는 대로 행동하지 않고, 내가 원하는 대로 행동하기로 결심한 후, 누구를 만나고 무언가를 할 때마다 느껴지는 이 오묘한 느낌. 타인에게 비춰지는 나의 진짜 모습에 대한 두려움이었다.


길을 잃은 것 같은

수수께끼 같은 그 기분

익숙한 곳에서도 난 가끔 혼자가 된다

너에게 내 맘이 보인다

하나 둘, 셋도 세기 전에

한 걸음도 못 떼고 멍하니 널 보며 서 있다

내 안의 소리가 들린다

심장을 손에 쥔 것처럼

바보 같겠지 만은 이게 내 마음인 거야

하루쯤은 누구보다 더

멀리 달려가고 싶어

남의 그림자를 밟지 않고 태양을 보면서

너에게 내 맘이 닿는다

하나 둘 모아둔 말들이

허둥대지 않고 난 너를 바라보며 서 있다 (너를 바라본다)

나에게 네 맘이 들린다 (네가 웃어준다)

모르게 눈물이 흐른다

너무나 선명해서 꿈인 줄도 모르고 (너를 불러본다)

그날을 기다려 난." - 로시 '술래' 가사 중

#자기찾기#사회생활#고민상담#술래#힐링#상담#상담심리#심리상담#분당#서현#성남#상담센터#심리상담센터#가족상담#커플상담#청소년상담#개인상담#집단상담#한국상담심리학회#한국상담학회#상담수련#서현도서관

www.파이상담센터.com

조회 9회

(13577) 경기도 성남시 분당구 새마을로 12 청흥빌딩 4층(서현도서관 옆)  TEL : 031-703-0103  /  FAX : 031-703-0106  /  e-mail : pie1603@naver.com

사이트의 콘텐츠는 저작권의 보호를 받는바 무단전제,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 2019 파이심리상담센터. All rights reserved  

사업자 번호: 253-88-00150(파이교육그룹)