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민한 사람들




서점가에 가보니........ 예민한 사람들을 위한 책들이 인기를 끌고 있었습니다.

이제서야 그들의 민감함을 '재능' 이라며, 하늘이 내린 재능을 받은 사람이라며......

인정하고 격려하고 마치 보물을 가진 사람처럼 축복하는 이야기들이 많았습니다.....

굳이 책 속에 있는 민감한 사람 테스트를 해 보지 않아도......

내가 얼마나 마음을 잡기 어렵고 쉽게 흔들리는지를 겪어온 본인은...... 알 수 있습니다.....

이미 그런 것들은 너무나 잘 알고 있어서 테스트 해볼 필요 조차 없다는 것을 말입니다........

본인은 아주 어릴때부터 알고 있었을 특징이니까요........

동시에 독특한 민감성을 인정받지 못하고 비난 받았어야 했던 과거도 떠오를 것입니다.

뭐.......... '민감함' 이 재능일수도 있고, 불행일 수도 있고..........

이래도 저래도 그냥 나에게 붙어있는 특징일 따름입니다.........

운동을 잘하는 사람이 있듯이, 미술을 타고나게 잘 하는 사람이 있듯이......

그냥........ 어쩌라고................ 싶은 하루였습니다.........

동물세계에도 존재하는..... 민감한 사람들이 약 20% 정도 있다는 것이......

이제와서 대단한 사실이 밝혀진 것처럼 호들갑을 떠는 거 같기도 하더라구요........

그것조차도 지나친 관심이라고 느껴지는 당신이라면.......

다 괜찮으니.......... 피식 웃어 넘기시기를..........^^

비슷한 사람들이 있다는 걸 아는 것이 때론 도움도 되지만 그것만으로 달라지는 것은 없으니깐....

왜냐하면........... 그 책에 있는 내용들을 난 이미 알고 있었으니까요~!

잘난척해서가 아니라..... 그냥........ 다 알 수 있는 것들이니까요......

조회 2회

(13577) 경기도 성남시 분당구 새마을로 12 청흥빌딩 4층(서현도서관 옆)  TEL : 031-703-0103  /  FAX : 031-703-0106  /  e-mail : pie1603@naver.com

사이트의 콘텐츠는 저작권의 보호를 받는바 무단전제,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 2019 파이심리상담센터. All rights reserved  

사업자 번호: 253-88-00150(파이교육그룹)