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전이별이 대세인 요즘~!




경찰청(2017)의 통계에 따르면, 하루 평균 28명이 데이트 폭력을 당하고

일주일에 한 명은 이 때문에 목숨을 잃습니다.

요즘은 이별 당사자 뿐 아니라, 그 가족까지도 위협받는 일이 심심치 않게

일어나고 있지요....

애초에 데이트 폭력범을

만나지 않는 게 가장 좋지만,

연애 초반에 가해자를 알아보기는 힘들어요.

대부분 겉보기엔 착하게 생겼고, 정말 선해 보이거든요.

주변 사람에게도 정말 잘하구요.

한번 데이트 폭력을 저지른 사람은 반복할 확률이

무려 62% 이상입니다.

무엇보다도 안전하게 이별하는 것이 최선입니다.

데이트 폭력의 낌새를 눈치채거나

폭력을 당한 즉시 이별을 준비하는 거죠.

안전이별이란 사귀는 사람과 헤어지면서, 스토킹, 감금, 구타, 협박 없이 자신의 안위와 자존감을

보전하면서 이별하는 것을 말합니다.

데이트 폭력의 대처 방법은

경우에 따라 크게 두 가지로 나뉘는데요.

신체적인 폭행을 당했다면

그 즉시 피하고 신고하는 것이 맞아요.

112나 여성 긴급 전화 1366으로 신고하면

신변 보호도 받을 수 있고

훗날 증거 기록으로 쓰일 수 있거든요.

하지만 언어나 정신적인 폭력으로

피해 사실을 증명하기 어렵거나,

아직 데이트 폭력인지 확신하기 어렵다면

차분하게 행동하는 것이 좋습니다.

가해자가 직접 해결해줄 수 없는

이유를 둘러대며 최대한 자극하지 않게 천천히 거리를 두세요.

부모님께서 고향 집으로 부른다거나,

학비 마련을 위해 풀타임 아르바이트를

해야 한다는 식으로 말이에요.

적절한 때에 이별을 통보할 때는 낮시간, 사람 많은 곳에서!!

단호하고 확실한 어조로, 낮에 사람이 많은 공공장소에서

만나는 것이 좋습니다.

그리고 혹시 모를 나중에 증거가 될 만한 카카오톡이나 메세지 기록은 삭제하지 말고

보관해 놓도록 합니다.

더불어 카카오톡이나 메시지 외에도

아래와 같은 증거를 확보해두면

훗날 법적 절차를 진행할 때도 도움이 됩니다.

- 데이트 폭력이 발생한 날짜 기록

- 당시 상황에 대한 기록

- 상해 진단서 및 사진

- 블랙박스 영상

- 핸드폰으로 녹취된 음성이나 영상

- SNS나 메시지 내용

가해자와 많은 정보를 공유했던 사이이기 때문에

가해자는 피해자에 대한 정보가 매우 많은 상태입니다.

안전귀가 서비스를 신청해서 귀가 시간 안전을 확보하고

집 근처 순찰을 자주 돌아달라고 경찰에게 말해 놓도록 합니다.

가능하면 전화번호도 바꾸고, SNS 계정도 탈퇴하며, 친구들 SNS도 방문하지 않는 등의 노력으로

가해자가 나의 행적을 알 수 없도록 하는 것이 매우 중요합니다.

이사하는 것도, 회사를 이직하는 것도 모두 방법이 될 수 있습니다.

절대로 기억해야 할 것은, 마음이 약해져서는 안된다는 것입니다.

가장 중요한 것은 나와 주변인들의 '안전' 이라는 것을 기억하셔야 합니다.


(13569) 경기도 성남시 분당구 방아로 9 미래빌딩 3층

TEL : 031-703-0104 / FAX : 031-703-0106 / e-mail : pie-edu@naver.com

📷

조회 3회

(13577) 경기도 성남시 분당구 새마을로 12 청흥빌딩 4층(서현도서관 옆)  TEL : 031-703-0103  /  FAX : 031-703-0106  /  e-mail : pie1603@naver.com

사이트의 콘텐츠는 저작권의 보호를 받는바 무단전제,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 2019 파이심리상담센터. All rights reserved  

사업자 번호: 253-88-00150(파이교육그룹)